[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0.1% 상승해 3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S&P500지수는 0.7% 내려 2월 이후 첫 주간 기준 내림세를 보였다. 나스닥지수는 한 주간 1.6% 내려 2주 연속 오름세에 제동이 걸렸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보합권에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98포인트(0.00%) 오른 3만1494.32를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9.11포인트(0.07%) 상승한 1만3874.46으로 집계됐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26포인트(0.19%) 내린 3906.71로 집계됐다.

이날 시장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추가 부양책 합의를 강조하면서 경기순환주가 상승 흐름을 보였지만 밸류에이션 부담이 큰 대형 기술주는 약세를 이어갔다. 1년래 최고치로 오른 국채금리도 투자 심리에 부담을 줬다. 이에 따라 기술주와 상품주 랠리가 계속될지 주목되고 있다.

◆기술주 상승? 경기 순환주…주도주는 누구?

코로나19 수혜를 봤던 기술주의 상승이 약해지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수혜주롤 분류됐떤 기술주인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 넷플릭스는 이번주 0.4~2.3% 사이로 떨어졌다.


빈대로 소외됐던 경기순환주가 다시 컴백했다. 중장비 업체 디어앤코어(Deere&Co) 이날 9.91% 급등했고, 케터필라도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면서 S&P500에서 상승을 주도했다. 금융, 재료 및 에너지 업종도 1% 이상 증가했다. S&P 1500 항공사 지수도 코로나19 전염병 이후 여행 회복에 힘입으면서 치솟았다.

이처첨 최근 성장주가 하락하고 경기순환주와 가치주가 상승하고 있다.

크리스 자카렐리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리언스 최고투자책임자는 “시장 정서는 올해 전망에 대해 상대적으로 긍정적이고 낙관적”이라면서 “경제가 계속 개선되고 코로나19 백신이 전국에 계속 배포됨에 따라 더 잘될 회사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팀 크리스키 이버니스 컨설 수석투자 전략가는 “기술 주도의 성장주와 경제 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는 기업들 사이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경제가 활활 타 오르면 그들은 활활 타 오르며, 경제가 약화 될 때 그들은 약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는 적어도 일정 기간 동안 회복세를 탈 것이어서 여행이나 직장으로 돌아가는 엄청난 억눌린 수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성장주가 급등하면서 시장의 밸류에이션 문제도 계속 언급되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12개월 이익 기대 대비 22배에서 거래되고 있는 주식이 10%의 후퇴를 겪을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1990년대 후반의 닷컴 버블 이후 가장 비싼 수치다.


◆원자재 가격 랠리 계속될까

세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원유와 광물 등 국제 원자재가격이 상승하면서 랠리 지속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날 구리 선물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파운드당 4달러를 돌파했다. 글로벌 경제 회복과 재생 가능 에너지 증가로 산업용 금속 수요 전망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기 됐기 때문이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3월 인도분 구리는 4.4% 올랐으며, 이번주 거의 7.6% 상승했다. 현재까지 거의 16% 상승을 보였다.

브렌트 쿡 익스폴로레이션 인사이이트 선임 고문은 “코로나19 제한으로 생산이 둔화돼 금속 공급이 어려움을 겪었으며 올해 회복이 예상되지만 시장은 충분한 구리를 보유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향후 5~10년 동안 공급 적자가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있다. 대규모 매장지의 경우 평균 10~20 년, 현재 생산중인 주요 매장지의 대부분은 ‘황금기’에 있다고 지적헀다.

유가는 이날 공급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 속에 급락했지만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주간별로 보면 브렌트유는 약 0.5% 상승했고 WTI는 약 0.7% 하락했다. 이번 주에 두 벤치 마크는 모두 1년 이상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같이 상품가격이 랠리를 보이며 인플레이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일부 글로벌 투자은행(IB)은 급격하게 진행된 유가와 금속 가격의 상승이 ‘현실과 괴리됐다’며 투기적 움직임의 우려를 표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