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인턴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대표 신현성)가 ‘트리니토(Trinito)‘가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 토큰의 원화 예금 및 대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트리니토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자회사인 디엑스엠(DXM)의 블록체인 보상 지갑이다. 또한 스마트 계약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 자산 예치·대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르빗 체인(Orbit Chain)을 통해 작동하며 모든 거래가 투명하게 이뤄진다. 트리니토에 들어있는 지갑 자산은 해당 사용자만이 100% 다룰 수 있다.

사용자는 트리니토를 통해 한국 원화(KRW)에 1:1로 가치가 고정된 스테이블 코인 테라 토큰의 예치 및 대차할 수 있다. 예금 시 이자는 매시간마다 개인 지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출금 또한 시간에 관계없이 할 수 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테라는 기존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을 제거해 디파이 서비스(탈중앙 금융 서비스)와 같은 차세대 금융 활동에 사용하기 적합하다”며 “트리니토와 파트너십을 통해 테라의 사용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