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최근 블록체인 업계의 화두중 하나는 DID다. 많은 기업들이 DID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중이며, 국내 대표 블록체인 기술기업 아이콘루프도 이 흐름에 뛰어들었다. 아이콘루프는 개인의 데이터 주권을 개인에게 돌려주는 이른바 사용자 중심의 비즈니스 패러다임을 꿈꿨다.


27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블록페스타 2019’ 컨퍼런스에 연사로 나선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my-ID를 통한 데이터 주권 회복’을 주제로 연설을 진행했다. 김종협 대표는 my-ID 사업을 설명하면서 현재 ID들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아이덴티티가 서비스에 종속돼 IT공룡들에게 집중되고 자신의 데이터의 소유권을 잃어버렸다는 주장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용자 중심의 ID시스템을 구축하자는 아이덴티티2.0 운동이 일어났고 이를 블록체인으로 구축하는 것이 DID다. 김종협 대표는 “DID는 아이덴티티 2.0의 비전에 맞게 탄생했다”면서 “누구의 소유도 아닌 자기주권형 ID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DID가 새로운 세상을 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르네상스가 인간 중심의 세계로 새로운 세상을 열었듯, DID가 사용자 중심의 비즈니스로 패러다임을 만들어 새로운 세상을 열 것”이라면서 “단순한 인증시스템의 추가가 아닌 패러다임의 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