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미국 정부와의 합의에 따라 전례 없는 수준의 엄격한 감독을 받게 됐다고 11일(현지시간) 외신들이 보도했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지난 달 미국 법무부 등과 40억 달러 이상의 벌금을 납부하고 자금세탁, 제재 위반, 미등록 송금업 운영 등 미국 법률을 위반한 사실을 인정하는 데 합의했다.

또한 바이낸스는 양형 합의 조건의 준수 여부를 평가하고 보고할 독립적인 감독관 임명에 동의했다.

미국 법무부(DOJ)가 새로 공개한 자료를 인용한 존 리드 스타크 전 SEC 인터넷 집행국장은 감독관의 임무가 매우 광범위하고 포괄적이라고 밝혔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회사, 문서, 자원에 대한 감독관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고, 감독관이 합리적으로 요청하는 모든 정보, 문서, 기록, 시설, 직원에 대한 접근 권한을 제공해야 한다.

또한 바이낸스는 감독관이 회사, 전 직원, 대리인, 중개자, 컨설턴트, 대표, 유통업체, 라이선스, 계약자, 공급업체 및 합작 투자 파트너에 접근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

특히 감독관은 특정 상황에서 바이낸스에 대해 조사 결과를 알리지 않을 수도 있다. 실제로 일부 상황에서는 감독관이 잠재적인 위법 행위를 발견하면 바이낸스가 아닌 정부에 즉시 보고해야 한다.

스타크는 “법무부 감독의 폭과 범위는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감시 및 관련  규정 준수 약속 만큼 엄격하며, 글로벌 금융회사에 대해 이러한 수준의 감독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미 SEC, “바이낸스 소송 계속한다” …법무부와 합의, SEC에 유리하다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