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사람들은 물건을 가지고 다니기 위해 보따리를 만들었다. 마찬가지로 물을 가지고 다니기 위해 물병을 만들었으며 돈을 가지고 다니기 위해 지갑을 만들었다. 암호화폐도 일종의 자산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암호화폐를 보관하고 가지고 다니기 위해 암호화폐 전용 지갑을 만들었다.


암호화폐에 처음 투자하는 사람들은 ‘디지털인 암호화폐에 왜 지갑이 필요하지?’ 혹은 ‘암호화폐에 지갑이 어디 있어?’라고 물을지도 모른다. 디지털 자산을 현실의 지갑에 넣는다는 소리로 들릴 수도 있으니 말이다.

암호화폐를 보관하는 ‘지갑’은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일종의 ‘디지털 보관소’다. 다만 화폐로 불리는 ‘디지털 자산’을 보관한다는 의미에서 지갑이라 불리게 됐다.

암호화폐 지갑은 두 가지로 나뉜다. ‘핫 월렛’과 ‘콜드 월렛’이 그것이다. 일반적으로 암호화폐는 거래소를 통한 지갑이나 소프트웨어에 넣어 보관된다. 인터넷에 연결된 이 지갑은 인터넷을 통해 암호화폐의 즉각적인 전송이나 수취가 가능하다. 이를 인터넷에 연결된, 살아있는 지갑이라 해서 ‘핫 월렛’이라 한다.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로 보관하는 방식 외에도 들고 다닐 수 있는 하드웨어에 넣고 보관하는 방식도 있다. USB나 하드웨어 지갑 등을 통해서다. 이런 지갑은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은데 이를 ‘콜드 월렛’이라 부른다.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아 죽어있다는 의미다.


마이이더월렛에서 볼 수 있는 오프라인발신 / 사진=마이이더월렛 캡쳐

콜드 월렛이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았다고 해서 암호화폐를 전송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블록체인은 전송 과정이 네트워크 검증을 거쳐 실행돼 일반적인 은행송금과 차이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콜드 월렛에서는 거래내역을 생성(A에서 B로 보내겠다는 내용)하고 본인 인증 과정(개인 키 서명)만 거치면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올릴 수 있는 데이터가 생성된다. 이 데이터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입력하면 네트워크에서 해당 데이터를 검증하고 올바른 데이터일 경우 전송이 실행된다. 콜드월렛이 인터넷 연결없이도 전송 가능한 이유다. 실제로 마이이더월렛에 볼 수 있는 ‘오프라인 발신’이 이 경우에 해당한다.

콜드 월렛이 핫 월렛과 비교해 뚜렷한 장점을 가지는 부분은 보안성이다.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기 때문에 해킹이 불가능하다. 내 지갑에서 인터넷으로 지폐를 가져갈 수 없듯이 말이다. 때문에 거래소들은 만약을 대비해 고객들의 자산을 핫 월렛과 콜드 월렛에 분리시켜 보관한다.

지난 주 삼성은 갤럭시10을 발표했다. 갤럭시10에는 암호화폐 지갑이 탑재됐으며 모바일 보안 프로그램인 녹스(Knox)가 개인키를 보호한다. 업계는 갤럭시10의 암호화폐 지갑 기능 탑재로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줄고 활용성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