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뉴시스 박은비 기자] 야당이 압승한 총선 결과와 미 소비자물가지수(CPI)발 쇼크로 휘청였던 코스피가 1조원 넘게 순매수한 외국인에 힘입어 2700선을 되찾았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705.16)보다 1.80포인트(0.07%) 상승한 2706.96에 장을 닫았다. 1.47% 하락 출발한 지수는 15거래일 만에 2700선이 무너져 2660선으로 내려갔지만 이내 상승 전환해 2710선까지 뛰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 1조219억원, 441억원 사들인 반면 기관은 1조799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대체로 부진했다. 운수장비(2.61%), 의료정밀(1.29%), 전기전자(1.03%), 제조업(0.68%), 운수창고(0.34%), 음식료업(0.11%)은 상승했고, 전기가스업(-3.55%), 보험(-3.35%), 증권(-2.33%), 통신업(-1.70%), 금융업(-1.53%), 서비스업(-1.51%), 유통업(-1.15%), 의약품(-0.98%), 섬유의복(-0.95%), 화학(-0.94%), 종이목재(-0.74%), 기계(-0.65%), 철강금속(-0.46%), 비금속광물(-0.35%), 건설업(-0.33%)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엇갈렸다. 현대차(5.70%), 기아(3.43%), SK하이닉스(3.01%), LG에너지솔루션(1.60%), 삼성전자(0.60%)는 오른 반면 네이버(NAVER)(-2.86%), 삼성바이오로직스(-1.24%), 셀트리온(-0.99%), 포스코(POSCO)홀딩스(-0.87%)는 떨어졌다.

이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미 소비자물가 영향에 금리 인하 기대감이 되돌려지며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지만 반도체 업종 반등, 저(低)주가순자산비율(PBR) 업종 일부 저가 매수세 유입 영향에 상승 전환했다”며 “실적 호조, 업황 개선이 지속되는 반도체 업종에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59.33)보다 1.23포인트(0.14%) 내린 858.10에 거래를 종료했다. 0.99% 내린 850선에 시작해 장중 860선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이내 하락 전환했다.

시총 상위단에서는 이오테크닉스(2.19%), 리노공업(1.59%), 에코프로비엠(1.06%), 레인보우로보틱스(0.79%), 엔켐(0.69%), 알테오젠(0.17%), 에코프로(0.00%), 셀트리온제약(-0.83%), HLB(-1.63%), HPSP(-4.06%) 순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반도체·밸류업 기대” 외국인, 주식시장 5개월 연속 유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