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몬테네그로가 권도형 테라폼랩스 설립자를 한국이 아닌 미국으로 송환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을 인용한 WSJ 기사에 따르면 안드레이 밀로비치 몬테네그로 법무부 장관이 비공개적으로 권도형을 미국으로 보내 형사 기소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 테라·루나 사태 핵심 인물인 권도형 테라폼랩스가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뒤 한국과 미국 모두 권도형의 송환을 요청해왔다. 미국과 한국은 권도형에 사기 및 증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길 계획이다.

몬테네그로 법원은 지난달 권도형의 송환을 승인했지만 한국과 미국 어디로 보낼 것인지는 법무부 장관에 위임했다.

밀로비치 장관은 아직 이같은 결정을 발표하지 않았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몬테네그로 법원, 권도형 인도 승인… 어디로 보낼지는 법무장관 손에” –비제스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