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블록체인 기반 인공지능 클라우드 스타트업 커먼컴퓨터는 세종솔로이스츠와 메타버스 상에서 공연 무대를 꾸민다.

세종솔로이스츠는 미국 CNN이 ‘세계 최고의 앙상블 중 하나’라고 극찬한 현악 앙상블이다.

커먼컴퓨터는 23일 세종솔로이스츠와 협업해 ‘2021 제4회 힉엣눙크!(Hic et Nunc!) 페스티벌’을 메타버스 상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클래식계 최초의 시도다.

메타버스 상에서 관람 가능한 공연은 메트오페라 오케스트라의 악장 데이비드 챈과 뉴욕필하모닉의 악장 프랭크 황, 메트오페라 주역 캐슬린 김이 출연하는 콘서트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와 퀸엘리자베스·파가니니·센다이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스티븐 김의 바이올린 리사이틀 등이다.

공연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에서 감상 가능하다.

커먼컴퓨터는 블록체인 기반의 인공지능 스타트업으로 AI 운영 자동화, AI 기반 교육 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 라인 블록체인, 카이스트 등 국내 유수 대기업 및 교육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커먼컴퓨터 김민현 대표는 “클래식을 최신 트렌드로 이끌어가는 도전의 여정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관객들이 함께 호흡하며 볼 수 있는 공연을 지속적으로 함께 만들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2일 개막한 힉엣눙크!(Hic et Nunc!) 페스티벌은 오는 9월 13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메타버스 전용 디센트럴 게임, 5백만달러 투자유치–카지노, 나이트 클럽, 의류 NFT상점 완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