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모빌리티 스타트업 엠블 랩스(MVL Labs)가 인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인도 기업인 크리슈나(Krishna) 그룹의 자회사, 볼로튼(Boloton)과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엠블 랩스와 크리슈나 그룹은 다양한 사업을 함께 진행하기 위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할 예정이다. 크리슈나 그룹은 1994년 설립된 매출액 1조 달러를 기록하는 인도의 대형 자동자 부품 제조 기업이다. 인도 전역에 22개의 제조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재규어, 혼다, 아우디, 두카티 등 다양한 글로벌 고객사에 부품을 납품하고 있다.

엠블 랩스는 동남아시아에서 100만 명의 유저를 확보한 블록체인 기반 승차 공유 앱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시장 주요 이동 수단인 삼륜차(TukTuk)를 전기차로 제작하여 보급헐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엠블 랩스는 볼로튼과 함께 △승차 공유 서비스 진출(TADA) △딜리버리 플랫폼 사업(TADA Delivery) △전기차 생산 및 보급 등 다양한 사업을 함께 인도에서 선보인다. 현지 수요에 맞춰 딜리버리 플랫폼부터 인도에서 보급할 예정이며, 올해까지 인도 현지 테스트와 POC 검증을 진행한다. 전기 삼륜차인 E-툭툭(E-TukTuk)은 내년 하반기부터 생산한다.

엠블 랩스의 우경식 대표는 “인도의 델리 정부는 2024년까지 25%의 삼륜차를 전기 툭툭으로 교체할 계획이며, 각 지방 정부는 전기 툭툭 및 전기차를 위한 정부 지원금을 충분히 준비한 상황”라며, “인도 굴지의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인 크리슈나 그룹과 함께 인도 시장의 폭발적인 전기차 수요에 맞춰 E-툭툭을 성공적으로 보급하고, 엠블 생태계를 확장시키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