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의 지난달 소매판매가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등의 영향으로 직전 3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의 4월 소매 판매는 7천52억달러로, 전월에서 변동이 없었다고 미국 상무부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0.4% 증가를 예상한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수준이다.

올 3월 소매 판매 증가율은 종전 0.7%에서 0.6%로 하향 조정됐다.

미국의 올 4월 소매판매는 1년전인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3%가 올라갔다.

올 2~4월 소매판매도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가 증가했다.

전체 소비 중 상품 판매 실적을 주로 집계하는 속보치 통계인 월간 소매 판매 지표는 미국 경제의 중추인 소비의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4월 소매판매가 정체된 것은 높은 차입 비용과 부채 증가로 인해 미국인들이 이전보다 더 신중하게 소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soleco@yna.co.kr

*사진: 미국 뉴욕의 한 슈퍼마켓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