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구글이 모든 검색 결과에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확대 도입한다. 전날 오픈AI가 챗GPT 최신 버전을 공개한 데 이어 구글도 업데이트된 제미나이(Gemini)를 내놨다.

구글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행사인 ‘I/O 2024’에서 이번 주부터 미국 내 전체 구글 검색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AI 오버뷰(AI Overview)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용자가 검색어를 입력하고 ‘생성’ 버튼을 누르면 생성형 AI가 요약한 검색 결과가 나온다. 이전까지는 실험용 버전 구글에 로그인한 사용자만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다.

구글은 이 같은 AI 오버뷰를 연말까지 전 세계 10억 명의 사용자에게 확대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구글은 조만간 AI 오버뷰에서 사용자가 언어를 단순화하거나 더 자세히 분류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고도 설명했다. AI 오버뷰는 구글의 생성형 AI인 제미나이의 다단계 추론 기술을 활용한다.

이날 구글은 제미나이의 최신 버전인 제미나이 1.5 플래시도 공개했다.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더 빠르고 더욱 비용 효율적인 것을 원한다는 개발자들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는 경쟁사 오픈AI가 새로운 버전의 챗GPT를 공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전날 오픈AI는 챗GPT의 최신 버전인 GPT-4 o를 공개했다. 이는 GPT-4 터보보다 2배 빠르지만, 비용은 절반으로 줄였다.

구글은 이날 제미나이 1.5프로 모델도 공개했다. 신제품은 1500페이지에 달하는 대용량 문서를 소화하거나 100개의 이메일을 요약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구글의 제미나이 개발 담당 부사장은 조만간 제미나이 1.5프로가 1시간 분량에 달하는 동영상 콘텐츠를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미나이 1.5프로는 구글의 워크플레이스 랩스에서 시험용으로 이용 가능하며 제미나이1.5 플래시는 버텍스 AI에서 사용해 볼 수 있다.

mj72284@newspim.com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애플, 내달 차세대 음성비서 공개…챗GPT 탑재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