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은 3일 네이버와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금융감독 업무 혁신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금융의 디지털화도 가속화되고 있다.

금감원과 네이버는 급격한 금융산업의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금융감독 업무도 디지털 혁신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번 업무협약을 마련했다.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X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을 금융감독 업무에 다양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금융산업의 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한 금융권 AI 기술 활용에 관한 연구 협력 등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최근 인공지능 등 디지털 기술이 놀랄만한 속도로 발전하고 있고 특히, 생성형 AI 기술은 산업혁명 수준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금감원도 금융감독 업무에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네이버의 IT 기술력을 활용해 금감원의 감독・검사 및 금융소비자 보호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팀네이버의 AI 기술은 산업계 전반에서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고, 특히 금융 분야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며 “금융 업계와 진행해온 다양한 협력 경험을 바탕으로, 금감원의 업무 혁신 및 디지털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맞춤형 AI 솔루션 구축을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과 네이버는 금융감독 업무의 경쟁력 강화와 금융산업의 건전한 AI 활용 생태계 조성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이복현 “한국 매력적 투자처 인정받는데 금융감독 지향점 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