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정보전달 위험’ 美 주장에 “허위사실”
“중국 내 수억대 아이폰 있다…美에 정보 보내는 것 걱정해 먹통 되길 원해야 하나”
[베이징·서울=연합뉴스 정성조 특파원 홍제성 기자] 중국 정부는 자국산 전기자동차를 겨냥해 ‘안보 위협론’을 부각한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의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의 러몬도 장관의 발언에 대한 중국 외교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해당 발언은 허위 사실일 뿐만 아니라 경제·무역 문제를 광범위하게 정치화하고 안보 문제화시키는 전형적인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 논리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이 중국 사용자가 소유한 수억 대의 아이폰이 미국으로 정보를 다시 보내는 것을 걱정해 먹통이 되기를 원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최근 한 간담회에서 “전기차나 자율주행차는 운전자나 차량의 위치, 차량 주변 상황과 관련해 엄청난 양의 정보를 수집한다”면서 “이런 정보가 중국에 보내지는 것을 원하는가”라며 중국산 자동차에 대한 안보 위협론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러몬도 장관은 “오늘날의 자동차는 바퀴 달린 아이폰과 같다”며 “중국이 미국 도로에서 운행되는 300만대의 중국 차량의 엔진을 동시에 끄게 할 수도 있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외교부는 니콜라스 번스 주중 미국대사가 최근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궁극적인 목표는 미국을 넘어 글로벌 주도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며 건설적이지도 않다”며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은 세계를 주도하지 않을 것이며 세계가 누구에 의해 주도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며 “중국은 미국을 초월(능가)할 의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xing@yna.co.kr

jsa@yna.co.kr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전기차 접은 애플, 생성형 AI에 집중한다…빅테크 AI 경쟁 가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