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오픈AI가 ‘챗GPT의 아버지’로 꼽히는 샘 올트먼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한 이후 거센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오픈AI 임직원 수백명은 올트먼 해임에 반발해 현 이사진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으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집단 퇴사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20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픈AI 직원 500여명은 현 이사진이 사퇴하고 올트먼과 그레그 브록먼 공동창업자가 복귀하지 않으면 회사를 떠나겠다는 서한을 이사회에 전달했다.

오픈AI 전체 임직원은 770명 수준인데, 대다수 직원들이 서한에 동참한 것이다.

이들은 서한에서 “이번 조치로 당신들이 오픈AI를 감독할 능력이 없다는 점이 명백해졌다”며 “우리는 경쟁력도 없고 판단력도 없으며 임직원과 일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또는 그 사람들과 함께 일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영업부문 공동CEO였던 브렛 테일러와 윌 허드 전 하원의원을 이사진 멤버로 추가하라고 요구했다.

올트먼을 CEO에서 해임하게 된 구체적인 이유나 증거를 공개하지 않는 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들은 “주장에 대한 구체적 사실을 여러번 요청했음에도 어떠한 증거도 제공하지 않았다”며 “경영진이 업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고 협상에도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는 사실을 점점더 깨달았다”고 지적했다.

임직원들은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회사를 떠나 올트먼과 브록먼처럼 MS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고 WSJ는 전했다. MS는 이미 이들 모두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서한에는 오픈AI 공동창업자로 올트먼 해임 결정에 참여했던 일리야 수츠케버의 이름도 올라갔다고 한다.

수츠케버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 X(옛 트위터)를 통해 “이사진의 행동에 참여했던 것을 깊이 후회한다”며 “오픈AI에 해를 끼칠 의도는 전혀 없었다. 우리가 함께 이룬 모든 것들을 사랑하며, 회사가 다시 뭉치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오픈AI 이사회는 지난 17일 돌연 올트먼을 CEO에서 해임했다. 소통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사유는 드러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인공지능(AI) 개발의 안전성을 둘러싼 갈등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해임 다음날부터 다시 복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전날 복귀 논의가 최종 무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후 몇시간 뒤에는 올트먼과 브록먼이 MS에 합류해 새로운 AI 연구팀을 이끌 것이란 소식이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샘 올트먼 퇴출 논란에…’월드코인’ 가격도 널뛰어

오픈AI 직원들 올트먼 해임 반발, 이사회 사임 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