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크라켄 등의 사례를 따라 준비금 증명(Proof-of-Reserve, PoR) 감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9일(현지시간) 크립토뉴스가 보도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CEO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바이낸스가 곧 PoR 감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크립토뉴스는 바이낸스의 이같은 결정은 크라켄과 Gate.io의 사례를 따른 것으로, 다른 거래소들의 동참을 이끄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제시 파월 크라켄 창업자 겸 전 CEO는 거래소의 PoR 감사가 “100% 완전한 것은 아니지만 이를 자주 증명해야 할수록 문제를 숨기는 것이 더 어려워진다”고 밝혔다.

파월에 따르면, 크라켄은 일년에 두 차례 PoR 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크라켄의 PoR 감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의뢰인이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자산의 잔액, 온체인 주소에 대한 소유권 증명, 데이터상 잔액과 실제 잔액의 일치 여부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크립토뉴스에 따르면, 바이낸스의 PoR 증명 감사 실시 발표는 FTX 인수를 둘러싼 시장 독점 우려 등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전문 기자가 요약 정리한 핫뉴스, 블록미디어 카카오 뷰(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FTX 사태] “다른 거래소, 바이낸스와 경쟁할 수 있을까” …독과점 우려부터 제2의 리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