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 달러에 접근하는 가운데 다큐멘팅 비트코인이 시총 100조 달러에서 300조 달러를 전망한 할 피니의 이메일을 트위터로 공유했다.


다큐멘팅 비트코인은 “비트코인이 1조 달러에 도달한다면, 할 피니의 타켓인 100조 달러도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할 피니는 비트코인 시총을 100조에서 300조로 가정한 뒤, 비트코인 2000만 개를 전제로 개당 1000만 달러를 전망했다.

이 이메일은 사토시가 채굴한 비트코인을 P2P로 처음으로 받은 뒤 할 피니가 크립토펑크 커뮤니티에 보낸 메일로 보인다.

할 피니는 P2P로 전송된 비트코인 스크린샷을 볼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우선 사토시에게 축하를 전했다..


그리고 반감기에 따라 비트코인 발행 숫자가 줄어드는 것을 나열했다. 가치를 어떻게 정할 지가 고민이란 얘기를 한다.

처음에는 아무도 받으려고 하지 않을 것이고 제로가 아닌 코인의 가치를 어떻게 산정할 지가 또 다른 합리적인 논쟁 거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헀다.

그는 반감기로 코인을 만들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점을 주목했다. 그리고 즐거운 생각이란 전제 하에, 비트코인이 성공하고 세상의 주도적인 지불결제시스템이 되는 것을 가정했다.

그리고 “화폐의 전체 총가치(시가총액)는 전세상의 모든 부의 가치와 일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추정한 전세계 가구들의 총부의 가치는 100조 달러에서 300조 달러라고 계산헀다.


2000만 개의 코인이 있다면 개당 1000만 달러의 가치를 준다고 전망했다.

몇 센트의 비용으로 컴퓨터를 돌려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것은 1을 걸어 1억을 얻을 수 있는 좋은 베팅이라고 얘기했다.

그는 이러한 성공 가능성이 크지는 않지만 실제로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생각해 보라고 권유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사토시로 지목됐던 ‘할 피니’ 사망 7주년–비트코인 커뮤니티 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