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프로메타 연구소] 22일은 피자데이다. 피자데이는 2010년 5월 22일 미국 플로리다에 사는 라스즐로 핸예츠(Laszlo Hanyecz)라는 블록체인 프로그래머가 비트코인을 이용해 처음으로 피자 2판을 구매한 사실을 기념하는 날이다.


그는 5월 18일 40 달러 상당의 피자 2판을 1만 비트코인에 사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나흘 뒤인 5월 22일 영국의 한 네티즌이 핸예츠 집 부근 파파존스 피자에 배달을 주문하고 핸예츠에게 1만 비트코인을 받았다.

코드로만 존재하는 비트코인으로 실거래가 성사된 것이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등 국내 거래소들도 다양한 이벤트로 피자데이를 기념하고 있다.

그렇다면 지금 기준으로 5000억 원을 날린(?) 핸예츠는 멍청이일까? 대답은 ‘아니다’ 이다.

그는 2019년, CBS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피자 사 먹은 것을 후회하냐”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피자를 사지 않았다면 갖고 있었을 돈에 대해 생각해도 좋을 게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자데이 덕에 비트코인 역사의 일부가 된 것도 근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피자를 구매한 이후로도 약 10만 개의 비트코인을 채굴하고 소비했다.

그는 비트코인 거래를 성사시켜 역사의 일부가 됐으며, 이를 통해 비트코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높였다. 또 비트코인을 추가로 채굴해 돈도 벌었으며 관련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 그는 2018년에 라이트닝 네트워크를 이용해 또 다시 피자를 시켜 먹고 그 사실을 공개했다. 피자데이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오마쥬’한 셈이다.

한편 미국에서는 암호화폐 분석가 폼플리아노가 ‘비트코인피자’브랜드를 정식으로 런칭하고 피자데이부터 영업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