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디크립트가 “일론 머스크가 2019년부터 도지코인 개발자들과 접촉, 개발을 지원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테슬라가 비트코인 매입을 결정하기 훨씬 전부터 도지코인 개발을 측면 지원했다는 내용입니다.


머스크와 테슬라의 행보로 볼 때, 도지코인에 대한 ‘플랜’은 오랫동안 준비돼 왔다는 합리적 추론을 할 수 있습니다. 디크립트의 보도 등을 취합해 머스크의 노림수를 정리했습니다.

# 머스크, 도지 개발팀에 자금 지원 제안
도지코인 지지자인 머스크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도지코인을 트윗하거나, 옹호하는 입장을 나타냄으로써 스스로 ‘도지 파더’를 자처했습니다.

“머스크가 도지코인 개발자들에게 접근,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는 증언은 개발자 중 한 명인 로스 니콜의 인터뷰에서 확인됩니다. 니콜은 “2019년부터 머스크와 개발자들이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도지코인 개발자 로스 니콜 (자료=디크립트)

니콜은 “머스크는 더 많은 트랜젝션을 처리하도록 개발자들을 독려했다”며 “상당한 자문과 (유무형의) 지원을 투입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중 “머스크의 광대한 롤로덱스(Rolodex) 자료를 공유했다”는 표현이 등장합니다. 롤로덱스는 명함집인데요. 머스크가 가지고 있는 인적, 물적 네트워크를 도지코인 개발자에게 제공했다는 뜻으로 풀이 됩니다.

머스크는 지난 주 SNL에 출연, “도지코인은 사기야”라고 농담을 했죠. 그의 도지코인 지원이 은밀하게 장기간 진행됐다는 점에서 이는 ‘철저한 마케팅’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시선을 끈 후에 그 다음날 스페이스X가 도지코인으로 펀딩을 받아 위성을 발사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 도지코인 개발팀
니콜은 도지코인 개발팀이 자신 외에 4명의 파트 타이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의 개발 목표는 암호화폐의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것입니다. 일부에서는 도지코인이 비트코인이 소비하는 에너지의 7% 정도만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도지코인 개발팀은 니콜 외에도 마치 루민, 맥스 켈러, ‘패트릭’, 그리고 ‘스포클린’입니다. 스포클린은 지난 4월 암으로 별세했는데요. 명예 도지코인 CEO로 헌정되었습니다.

머스크는 개발팀에게 자금 지원을 제안했지만, 팀은 이를 정중히 거절했습니다. 니콜은 머스크 외에도 몇몇 투자 제안이 더 있었지만 모두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에너지 소비가 큰 암호화폐로 규정하고, 에너지 친화적인 코인을 보고 있다고 트위터에 밝혔죠. 그러면서 개발팀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최초 접촉이 2019년인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머스크, 도지코인 개발 은밀히 지원(2) 편 기사로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