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저소여 기자]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자금세탁방지(AML) 컴플라이언스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블록체인 및 디지털 자산 분석 플랫폼 크리스탈 블록체인(Crystal Blockchain)과 제휴를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크리스탈 블록체인은 비트퓨리 그룹(Bitfury Group)에서 출시한 블록체인 종합 분석 플랫폼이다. 규제 준수 확인 및 조사, 의심 거래 탐지 및 추적, 위험 점수화 시스템 등 컴플라이언스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금융 기관 수준의AML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크리스탈 블록체인와의 파트너십으로 업비트의 AML 체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크리스탈 블록체인 관계자는 “글로벌 수준의 AML 역량을 갖춰가고 있는 업비트와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규제 도입에 대비하고 있는 많은 블록체인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비트는 앞서 미국 디지털 자산 및 블록체인 전문 분석기업 체이널리시스와도 제휴를 맺었다. 다우존스 워치리스트와 팩티바 솔루션을 도입해 FATF에서 지정한 자금세탁방지 및 테러자금조달 관련 위험 대상 관련 데이터를 지속 모니터링하는 등 AML 시스템을 강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