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정부, 암호화폐는 금융안정성을 위협하지 않는다.

2018.06.13 14:45:30 | 최동녘 기자 | sns1992@naver.com

[블록미디어 대학생  인턴 기자 최동녘]

 

외신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6 월 12 일, 독일 연방 정부 대표들은 암호화폐가 금융 안정성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그럼에도 독일 정부는 디지털 통화 통제를 위한 규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연방 정부에 따르면 암호 화폐 거래 건수는 글로벌 금융 시스템 규모에 비해 작아  현재의 금융 시스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고 보기힘들며, G20 차원 에서 이 분야의 발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것이 미래 산업과 적절한 규제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방 정부에 따르면,이 평가는 G20 국가들의 공통적인 입장이다.

 

독일 정부는 또한 오늘  암호화폐와 관련된 문제에 대한 조사에 대한 내용을 언급했다. 주장되는 문제는 돈세탁, 불법 수입, 온라인 도박과 테러 자금 조달에 그러한 통화를 사용하는 것이 포함된다. 현재 내년에 완료 될 국가 위험 분석이 진행 중이며 정부의 조치 필요성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의 위험을 해결하기 위해 이미 독일에서 중요한 규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독일의 암호화폐 거래자는 다른 금융 서비스 공급자와 마찬가지로 동일한 자금 세탁 방지 규정을 준수해야합니다. 이는   고객을 식별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

 

  • - 독일 정부 입장 발표문

 

연방 정부는 또한 연방 금융 감독 당국 (BaFin)의 허가가 암호화폐의 상업 거래에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 정부는 또한 암호화폐에서 국제 통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유럽과 국제 수준에서 조율 된 행동이 필요하다. 연방 정부는 이 두 수준에서 암호화폐를 조화롭게 처리해야한다

 

  • -  독일 정부 입장 발표문

 

국제 통화 기금 (IMF)이 발표한 4 월 보고서에서도 , 독일 정부와 주장을 펼치며 암호화폐가 세계 금융 안정에 위협이되는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Comments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