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세대 블록체인 프로젝트 이그드래쉬, 메인넷 개발에 전념

2018.06.12 10:41:48 | 최수영 기자 | sc3876@blockmedia.co.kr

 

 

이그드래쉬 로고
이그드래쉬 로고

 

제 3세대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알려진 이그드래쉬(www.yggdrash.io대표서동욱, 토큰명 YEED)는 12일 블록체인의 장점을 모아 인터넷 상의 모든 서비스를 블록체인 상에서 구현할 수 있게 메인넷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그드래쉬는 기술적으로 속도와 용량의 문제를 해결해 일상생활에서 블록체인의 장점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프로젝트다.

 

이그드래쉬는 한국인 개발자들이 주도하는 한국발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이그드래쉬 프로젝트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갖는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제 3세대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하고 있다.

 

이그드래쉬 프로젝트는 스마트 컨트랙트의 데이터 용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차원 블록체인을 통해 상호운용성을 보장하고 블록체인의 독립성과 처리 성능및 용량을 보장할 계획이다.

 

각 블록체인(DApp)은 어떤 상위 체인에 종속되지 않고자신만의 독립적인 블록체인 네트워크거버넌스데이터코인서비스 등을 가질 수 있게 블록체인 네트워크 샤딩(Sharding)을 도입해 처리 성능을 대폭 향상할 계획이다.

 

그 외에도 BRA(Block Reassembling Algorithm)를 적용한 노드 싱크 속도 향상파일 공유 네트워크(File sharing on P2P Network)를 통한 데이터 저장성 향상블록체인 스타터 & 스마트 키트 (Blockchain Starter & Smart Kit)를 통한 블록체인 서비스 적용 편의성과 효율성 향상 등을 특징으로 한다

 

일정관리 앱, 승차 앱, 결제 앱 등을 블록체인 상에서 연동시키고 스마트계약에 기반해서 수익을 배분할 수 있게 한다. 

 

미팅 일정에 맞춰 차를 대기하게 하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결제가 되고, 결제가 된 동시에 승차 앱의 토큰을 가진 사람들에게 수익이 배분된다. 

 

이 때 평판과 토큰이 연동이 되는 스마트 계약 구조로, 일정에 맞춰서 나타나지 않거나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불이익이 발생하며, 원활한 서비스는 평판을 상승시켜 서비스와 토큰의 가치를 높여준다. 

 

이그드래쉬는 일반인들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옮겨갈 수 있게 해, 더 편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게 한다.

 

이그드래쉬의 창업자이자 CEO인 서동욱 대표는 “이그드래쉬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블록체인이 갖고 있는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제 3세대 블록체인을 개발하기 위해서 블록체인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개발자들이 모여서 출범한 프로젝트이다.”라며 "이그드래쉬의 메인넷개발은 더 많은 업체들이 블록체인을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게 할 것이고, 더 많은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블록체인을 경험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그드래쉬(Yggdrash)는 이그드래실(Yggdrasil)과 해시(Hash)의 합성어로, 이그드래실은 신화에 나오는 전설의 나무로 인간 세상과 하늘의 세상, 지하의 세상 모두를 연결하는 통로의 역할을 하는 태초의 나무, 세계수, 신단수의 의미한다. 

 

이그드라시는 블록체인과 현실세계를 연결해 주는 최초의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최수영 기자 sc3876@blockmedia.co.kr

 

 

최신 뉴스레터를 구독 신청 후 받아 보세요.

구독
    Comments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