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는 다음 달부터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은행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을 출시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은행연합회는 다음 달부터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은행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을 출시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은행연합회는 다음 달부터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은행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을 출시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뱅크사인은 공개키(PKI) 기반의 인증 기술, 블록체인 기술, 스마트폰 기술 등을 활용해 전자거래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우수한 인증서비스다.
 
뱅크사인을 이용할 때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개별 은행 애플리케이션에 로그인하고 인증 수단으로서 뱅크사인을 선택해야 한다.
 
이어 앱을 다운로드 받은 뒤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 본인 확인 절차, 계좌비밀번호 입력 등의 절차를 거친다.
 
뱅크사인은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참여자 간 합의와 분산저장을 통한 인증서의 위·변조 방지 기능을 활용할 예정이다.
 
뱅크사인은 전자서명 생성정보인 개인키를 스마트폰의 안전 영역에 보관함에 따라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다는 특징도 갖고 있다.
 
이 같이 뱅크사인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블록체인 기반 상용서비스다.
 
스마트폰 앱 인증으로 모바일뱅킹과 PC 인터넷뱅킹에서 모두 이용 가능하며 인증서 유효기간은 3년이다.
 
은행연합회와 은행권은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 유관기관 등으로 이용 범위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