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디지털 자산 플랫폼 트루디지털(trueDigital) 홀딩스가 비트코인 파생상품 출시 계획을 밝힘으로써 미국 내 투자자들을 겨냥한 암호화폐 파생상품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트루디지털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와 지정선물시장(DCM) 및 스왑실행기구(SEF) 등록에 관한 “원칙적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트루디지털은 파생상품 출시를 위한 CFTC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트루디지털은 CFTC의 승인을 받을 경우 “완전하게 규제를 받는”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를 출범시켜 비트코인 실물 인도 스왑을 상장할 방침이다. 또 계속해서 다른 암호화폐 파생상품들을 추가시켜 나갈 계획이다.

코인데스크는 이 같은 계획이 결실을 맺을 경우 트루디지털은 미국에서 규제가 이뤄지는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제공하는 몇 안 되는 거래소 중 하나가 될 것이며 주요 경쟁자로 레저X를 예상했다.

트루디지털은 앞서 시그니처뱅크와 제휴해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디지털 결제 플랫폼을 만들었으며 이 플랫폼은 지난해 12월 뉴욕주 금융서비스국의 승인을 받았다.

*이미지 출처: Shutterstock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CFTC 위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포함한 핀테크 기술 접근에 “열린 마음” 필요성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