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세계적으로 수용된 암호화폐 시스템이 준비 통화의 필요성을 제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1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전날 미 의회 상원 은행위원회 회의에 출석해 세계적인 유통망을 보유한 암호화폐가 기존 통화 시스템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회의에서, 현재의 금융 지형을 변화시킬 수 있는 암호화폐의 기능을 인정하면서도 미 달러화가 사실상 세계의 지배적인 준비 통화라는 점에서 암호화폐에 의한 변화에는 아직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파월 의장은 “오늘날 암호화폐로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만 비트코인을 예로 들면, 아직 아무도 그것을 지불에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금과 같은 투기 수단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파월 의장의 이러한 언급이 미국 및 외국 정부, 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이 보유하고 있는 금의 관리자 역할을 하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역할을 고려할 때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5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