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한 당국의 제동이 거세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BC,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리브라는 심각한 우려 사항들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진전될 수 없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구체적 우려 사항으로 ‘사생활 보호·돈 세탁·소비자보호·금융 안정성’ 등을 언급했다. 또 이러한 사항들은 철저하면서도 공개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 규제 체계는 디지털 통화와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리브라는 우리의 현 규제 체계에 딱 들어맞는 것은 아니지만, 규제 전반적으로 잠재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 점을 들어 그는 리브라를 자세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는 “가장 영향력 있는 미국 재무 당국자에게서 나온 강경한 발언”이라며 “이는 리브라가 마주하고 있는 규제 장벽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부각시킨다”고 해석했다.

파월 의장은 또 “리브라 프로젝트를 검토할 워킹그룹을 만들고 있으며, 전 세계의 다른 중앙은행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에 미칠 리스크를 판별하고자 미 금융안정감독위원회(FSOC)도 리브라를 검토하는데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파월 의장은 적절한 리스크가 파악 되면 ‘금융 혁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수십억 명 전 세계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플랫폼인 만큼 리브라 도입 시 전 세계에 미칠 엄청난 파급력이 있을 것이고, 이때 시스템상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페이스북은 수십억 명이 넘는 사용자가 있기 때문에 (암호화폐 가운데) 처음으로 리브라는 굉장히 광범위하게 채택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규모를 고려했을 때 시스템적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리브라에 대한 규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IT 업체들의 리브라 출시 기대감도 위축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P2P 대출회사 렌딩클럽(LendingClub)의 애뉴 나야(Anuj Nayar) 재무관리자는 “리브라는 분명 잠재력이 있지만, 동시에 연방 정부뿐 아니라 미국 외 여러 국가 차원에서도 조사 강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예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 콘텐츠->  [뉴욕 코인시황/마감] 주요 코인들, 반등세 이어가...비트코인, 1만1300선 위에서 움직여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