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탈중앙화 통신 인프라 블록체인 반타 네트워크(VANTA Network)가 미국 헤지펀드 율리시스 캐피털(Ulysses Capital)로부터 200만달러 상당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헤지펀드 율리시스 캐피털은 1조 7000억원 규모의 운용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코스모체인, 테라 등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율리시스 측은 반타의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실시간 데이터 연결 기술과 발 빠른 상용화 사례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는 반타 토큰(VNT)을 일부 블록딜 및 장내 매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준 리(Joon Lee) 율리시스 이사는 “페이먼트 분야 외에 아직 유의미한 실례를 찾아보기 힘든 블록체인 업계에서 반타 네트워크는 기존 P2P 통신기술 분야의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실제 고객까지 보유한 비즈니스 사례를 만들어 낸 보기 드문 케이스”라고 전했다.

반타는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적인 IT기업들과 다양한 기술적, 업무적 네트워크를 형성하며 파트너사 기업에 반타 API를 적용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최근 테스트넷 팬서(Panther) 런칭과 더불어 첫 번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디앱(DApp) 챠오(Ciao)를 출시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독일 열차회사,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토큰화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