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델리오는 지난 8일 암호화폐 금융을 전문으로 하는 델리펀딩을 자회사로 설립하고 본격적인 암호화폐 담보대출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델리펀딩은 델리오 토큰을 보유한 홀더들이 델리오(DLO),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을 담보로 현금을 대출 받을 수 있는 금융 서비스다.

델리펀딩의 담보대출 펀드 규모는 500억원이다. 델리오는 올해 말까지 담보대출 규모를 1000억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지역도 미국, 일본, 유럽 및 아시아 등으로 확대하며 암호화폐 대출 사업에 필요한 금융, 대부 및 대부중계업 라이센스 등 필요한 모든 자격을 취득했다.

최근 암호화폐 대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국제적으로 암호화폐 담보대출 기업이 늘어나는 추세다. 암호화폐 담보 대출은 델리오, 비트코인, 이더리움 같은 암호화폐를 보유하면서 레버리지 투자로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델리펀딩은 델리오 토큰 보유자들에게 이자수익, 통화 안정성 등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수익 중 일부는 델리오 Dapp에 재투자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om6XL5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실생활 블록체인 서비스 쏟아진다... 갤럭시S10 디앱 6종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