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LG CNS가 식재료 유통구조에 블록체인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기 위해 ‘세이정보기술’과 손잡았다. LG CNS는 세이정보기술과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농산물 유통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LG CNS의 블록체인 기술에 급식 식자재 유통에 특화된 세이정보기술의 사업역량을 융합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LG CNS의 강점은 블록체인 기술력이다. 지난해 5월 LG CNS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다. 이어 6월에는 한국조폐공사의 사업을 수주했고, 올 2월 모바일 고향사랑상품권 플랫폼 착(Chak)을 개발했다. 현재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이 플랫폼을 이용 중이다.

지난 4월부터는 국가주도 12대 블록체인 공공선도 사업 중 하나인 ‘제주도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이 시스템은 전기차용 배터리의 규격, 생산일 등 자세한 스펙부터 입고, 검사, 출고 등 유통이력이 블록체인 상에 기록되는 방식이다.

세이정보기술은 농산물 및 급식 식자재 분야에 특화된 사업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식품 ‘공급(생산)자’, 품질과 유통을 관리하는 ‘급식센터’, 이를 구매하는 ‘공공급식시설’간 식재료를 원활히 유통할 수 있도록 돕는 수발주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LG CNS는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과 기반 기술을 지원하고, 세이정보기술은 플랫폼에서 제공할 구체적 서비스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양사가 향후 새롭게 구축할 모나체인 기반 식자재 유통 플랫폼에서는 ‘생산’부터 ‘가공’, ‘판매’, ‘구매’, ‘소비’까지 모든 정보가 실시간으로 저장되고 공유된다. 소비자 관점에서 음식이 어떤 생산과정을 거쳐 나에게 왔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

LG CNS 관계자는 “농산물 기본 정보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및 지방자치단체 등이 책임지고, LG CNS는 식자재의 투명한 유통이력관리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세이정보기술 관계자는 “식자재를 사고 파는 과정에서 원산지, 가공일자 등을 정확히 확인하기 어렵다”며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에서는 모든 정보가 공유되기 때문에 이러한 애로사항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추천 콘텐츠->  영국, 이번 여름 보고된 암호화폐 관련 스캠 250만 달러에 달해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om6XL5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