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보이스피싱이나 암호화폐 구매 대행 등 위험에 대비하고 금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입출금 정책을 대폭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는 최근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제도 강화 추세에 맞춰 출금 제한, 원화 입금심사, 입금 자금 동결, 회원레벨 인증 등 관련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전 최초 원화 입금 시 원화 출금, 코인 출금, C2C 마켓 이동에 72시간 제한이었던 것이 120시간으로 상향 조정됐다.

또한 기존에는 최초 입금 이후부터는 별도의 출금 제한 시간이 없었지만, 앞으로는 최초 입금 이후에도 코인 출금 및 C2C 마켓 이동을 위해서는 120시간의 제한이 적용된다.

원화 입금심사에서는 은행 거래내역서, 가족관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 민감한 개인정보 서류가 요구될 수 있다. 심사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지 않거나 불법 자금으로 의심될 경우 자금이 100일 이상 동결될 수 있다.

회원 Lv.3 인증 진행시에는 불법 자금에 대한 엄중 경고를 담은 공지 및 기타 이용 안내에 대해 동의하는 서명을 수기로 진행해 인지율을 높였다.

박시덕 후오비 코리아 대표는 “금융사고 예방 자금세탁방지(AML) 정책 준수를 위해 거의 모든 측면에서 보안성을 강화했다”면서 “기존보다 늘어난 출금 시간으로 인해 고객의 불편함이 예상되지만, 개인 자산을 지키는 방안인 만큼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투명한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om6XL5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오피니언] 학계만 분주한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