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KT가 김포에 이어 울산에서도 지역화폐 사업에 나선다.

KT는 오는 8월부터 발행되는 연간 300억원 규모의 울산광역시 지역화폐 ‘울산사랑상품권(울산페이)’ 운영대행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울산시는 지역자금의 지역 내 선순환을 바탕으로 지역상권을 보호하고, 서민경제 안정 및 골목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연간 3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을 추진해왔다.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울산시에 제안해 울산사랑상품권 운영대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KT의 착한페이는 불법 현금화와 같은 지류형 지역화폐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울산 지역 내에서만 거래가 이뤄지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모바일 앱 기반의 QR 결제 시스템과 카드 결제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해 이용이 간편하다. 또한, 중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결제금액을 은행계좌로 실시간 현금환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수수료도 없다.

KT와 울산시는 울산지역 중소상공인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울산사랑상품권 설명회를 진행하고, 가맹점을 모집할 예정이다. 8월부터는 연간 300억원 규모의 울산사랑상품권 서비스가 시작되며, 향후 각종 정책수당 발행도 추가 검토할 계획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상무)은 “수백억원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선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며 “블록체인 기반의 착한페이를 통해 울산시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의 주요 사업인 지역화폐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om6XL5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칠리즈, ‘유벤투스 vs 팀K리그 친선 경기’ 공식 파트너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