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최근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을 만날 때면 온체인, 오프체인에 대한 말이 자주 나온다. 블록체인의 단점으로 지적된 속도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들고 나온 것인데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어떻게 블록체인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일까.

블록체인은 블록과 블록을 연결하는 네트워크다. 블록 하나하나에서 발생한 트랜잭션을 모두 기록하고 검증해야 하기에 당연히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들이 속도 문제를 지적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온체인은 블록체인에 기록되는 모든 네트워크 행위를 말한다. 즉 블록체인(Chain) 위에(On) 기록하는 것을 온체인이라 말한다.

반면 오프체인은 블록체인에 직접 기록하는 방식이 아니다. 특정한 거래 내역을 블록체인이 아닌 독립된 외부에 기록한다. 때문에 합의 과정이나 검증이 필요 없어 빠른 처리가 가능하다. 블록체인의 속도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오프체인을 함께 사용하려는 이유다.

최근 대두되고 있는 온-오프체인 혼합 방식은 대량 거래는 오프체인에 기록하고 최종 거래내역은 온체인에 기록하는 방식이다. 기록할 것이 많고 방대한 데이터는 오프체인으로 처리해 속도를 확보하고, 처리된 데이터를 온체인에 기록해 투명성을 확보하는 전략이다.

블록체인과 블록체인이 아닌 것의 결합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 같지만 여기서도 문제는 발생한다. 오프체인에 기록된 정보를 온체인(블록체인)으로 옮길 때 그 정보가 신뢰할 수 있는 정보인지에 대한 확신이 없다는 것이다. 오프체인은 블록체인이 아니기 때문에 해킹의 가능성이 있고 정보가 위·변조 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오프체인의 데이터를 온체인에 기록했을 때 그 정보가 잘못된 정보였다면 이를 두고 ‘오라클 문제가 발생했다’혹은 ‘연결성 문제가 발생했다’고 한다. 예를 들어 설명해 보자. A라는 중고차를 사고팔 때 B라는 조건이 충족되면  C에게 자동으로 토큰이 지급되는 스마트컨트랙트가 있다. 이 때 A라는 중고차가 블록체인에 올라오기 전 사고 이력이 있었으나 이 이력이 블록체인에 올라오면서 어떤 이유로 인해 사라지거나 변형 된다면 이는 잘못된 정보가 기입된 것으로 ‘오라클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블록체인에 기입된 A라는 차의 데이터가 사실과 다른 상태에서 거래되기 때문이다.

추천 콘텐츠->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블록체인-영화산업 접목 논의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다. 암호화폐 소유자들이 투표로 합의를 통해 온체인에 올리는 방식, 중앙값을 이용해 온체인에 올리는 방식, 믿을만한 중간자를 두고 검증하는 방식 등이다. 하지만 아직은 개발 단계다. 어느 방식이 옳고 틀리다 말할 수 없다. 분명한 것은 오라클 문제가 해결된다면 블록체인은 그 활용 범위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