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국내 블록체인 업체들이 정부 규제에 막혀 해외로 향하는 현상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13일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한국 블록체인산업, 어디로 가야 하나?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열렸다.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대한 발표에 앞서 정부 규제에 막혀 국내 블록체인 업체들이 해외로 나가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는 “젊은 친구들이 정부 규제에 막혀 좌절하고 싱가포르로 떠난다”며 “실제 지난해 10월 싱가포르에서 블록체인 업계 한국 청년들을 만나보니 전 세계에는 블록체인 혁명이 일어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블록체인 망명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달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서 발표할 암호화폐 거래 관련 국제 표준안을 짚으며 더 큰 위협이 국외적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부산시는 규제 특구를 조성해 블록체인 산업의 국내 생태계를 구성하고자 한다.

부산시는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에 따른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따라 지난달 공청회를 열었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하는 전문가 위원회에서 부산시는 발표를 가졌고 현재 2차 심사를 받고 있다.

부산시는 특히 금융, 관광, 물류, 공공안전산업 등 부산 강점 산업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성하고자 한다.

이 자리에서 유 부시장은 ‘증권형 토큰’을 포함한 암호화폐 활용 산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재 싱가포르에서는 규제 샌드박스 관련 ‘증권형 토큰’ 내용도 다루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우리 국민도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 어느 정도 컨트롤 할 수 있게 되면 그 때는 부산에서도 디지털 자산 거래와 관련된 종합적인 내용을 다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시로 그는 전자화폐를 취급하는 지갑, 토큰 거래 플랫폼 등 암호화폐 관련 금융 서비스를 들었다.

이어 그는 창업 기업에 대한 ‘자금 조달’ 창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암호화폐 관련 자금 조달 생태계도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 “블록체인 특구 활용해 디지털 자산 생태계 구축하겠다”(재종합)

“규제 때문에 블록체인 산업 도태되는 일 없어야” 한 목소리..블록체인 특구 토론회(종합)

김항진 데일리블록체인 이사 “부산 블록체인특구, 리쇼어링 기회돼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세계 블록체인 혁명 속 한국은 망명”

노웅래 위원장 “블록체인은 미래 먹거리”

민병두 정무위원장 “암호화폐 거품 걷혀 새로운 가능성에 주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