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사업, 어디로 가야하나?,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 토론회에서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문정은 기자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13일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사업, 어디로 가야 하나?,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 토론회에서 “암호화폐 거품이 걷힌 지금이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는 시기”라고 말했다.

민 정무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은 블록체인 산업에 있어서 앞설 수 있었으나 정부의 부정적 인식, 사기, 자금세탁 가능성 등으로 인해 길이 꽉 막힌 상황”이라며 “암호화폐가 거품이라고 하는데 가격 거품이 걷힌 지금이 새로운 가능성에 주목할 수 있는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디지털 바우처’라는 개념이 생겨난 것은 정부가 갖고 있는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기 위한 고민의 산물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번 토론 과정에서 블록체인 특구를 통해 블록체인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블록체인 특구 활용해 디지털 자산 생태계 구축하겠다”(재종합)

“규제 때문에 블록체인 산업 도태되는 일 없어야” 한 목소리..블록체인 특구 토론회(종합)

김항진 데일리블록체인 이사 “부산 블록체인특구, 리쇼어링 기회돼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세계 블록체인 혁명 속 한국은 망명”

노웅래 위원장 “블록체인은 미래 먹거리”

민병두 정무위원장 “암호화폐 거품 걷혀 새로운 가능성에 주목”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라이트코인 등 알트코인들 비트코인 회복 이끌어 – C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