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블록체인 특구와 블록체인 산업의 미래는 어디인가? 국회서 토론회 열려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부산 블록체인 특구 계획과 한국 블록체인 산업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13일 블록미디어와 오륙도연구소 주최로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개최된 ‘한국 블록체인사업, 어디로 가야하나?,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 토론회에서는 부산 블록체인 특구에 대한 계획과 국내 블록체인 산업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 좌장은 안수현 한국외국어대학교 법과대학 교수가 맡았으며, 유재수 부산시 경제 부시장이 첫 번째 발제에 나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두 번째 발제는 김항진 데일리블록체인 이사가 맡았다. 김 이사는 국내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어떻게 활성화 할 것인지에 대해 발표한다.

이날 토론에는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 정승화 한국예탁결제원 국제·펀드 본부장, 강성 카카오 준법경영실장, 김성룡 네오프레임 대표가 나서 부산시의 계획과 블록체인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