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 탄소 배출량이 미국의 캔사스시티 전체 또는 심지어 작은 나라 하나의 배출량에 비할 정도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1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학술지 줄 저널(Joule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독일 뮌헨대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난이도 증가로 컴퓨팅 파워가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함에 따라 환경적인 영향이 더욱 나빠지고 있다.

연구팀은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 연간 탄소 배출량은 22~22.9메가톤으로 추산되며, 만약 다른 모든 암호화폐도 고려한다면 이 수준은 두 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탄소배출의 규모는 시장 조작 위험과 통화 시스템에 대한 통제 우려와 결합돼 개인과 시장에 대한 규제 개입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량 순위(오전 8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