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관세청은 12일 김영문 관세청장이 라오스에서 개최된 ‘제 15차 한-아세한 관세청장 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과 관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ASEAN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10개국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로 1967년 창설됐다.

이번 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회원국 관세청장간 개최되는 정례회의로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계기로 2005년 7월부터 시작돼 올해 15번째 회의가 개최됐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전자 원산지증명서(E-CO) 교환, 블록체인 등 신기술의 관세행정 접목, 아세안 세관직원 능력배양 등 다양한 관세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아세안측은 우리 측에 전자상거래 분야에 관한 기술지원을 요청했다. 업계는 전반적인 전자상거래 기술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도 아세안측에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최근 눈에 띄게 늘어난 블록체인 업계의 동남아 진출에도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세안이 우리나라의 2위 교역대상이자 우리 기업의 통관애로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인 만큼 아세안과의 관세협력 수준을 높일 것”이라며 “해외 진출한 우리 수출기업이 무역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SportX의 리전보 대표 "가상화폐로 호날두에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