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에 우체국페이가 쓰일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기술 기산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초기 수요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국가디지털 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은 공공부문의 소프트웨어 구매 방식의 사업구조를 소프트웨어 서비스 이용 방식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우정사업본부가 주관하고 코인플러그, 엔에이치엔이 참여해 ‘우체국Pay’를 시범운영할 전망이다. 지역화폐를 활용한 우체국Pay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급결제 및 인증 서비스다. 우정사업본부는 인증 및 지급결제 서비스에 블록체인과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안전성과 신뢰성, 투명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우체국Pay를 이용할 경우 현금이나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에서 간편주문 및 결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블록체인 인증서비스를 통해 공인인증서를 대체해 시스템 구축 및 유지관리 비용이 절감돼 연간 최대 215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식당 및 카페에 해당 서비스를 우선 적용하고 향후 전국에 있는 우체국 및 지역 소상공인으로 대상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서비스 활용이 확산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더 나아가 소프트웨어 기업의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액센추어 보고서, “반도체 기업 86% 3년내 블록체인 채택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