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반등하며 7900선은 회복…단기 방향성은 아직 불확실
비트코인, 0.2% 오른 7950달러…이더리움, 1.3% 상승한 255달러
EOS 0.5%, 바이낸스 코인 2.4% ↑…XRP 0.6%, 비트코인 캐시 0.9%, 라이트코인 0.2%, 테더 0.1%, 스텔라 1.4%, 카르다노 1.8% ↓

[뉴욕=유용훈 특파원] 뉴욕 암호화폐 시장은 22일(현지시간) 조정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혼조세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변동폭 자체도 크지 않은 모습이다.

비트코인은 초반 하락세에서 반등, 강보합세를 보이며 7900선을 다시 넘어섰다.

톱10 코인 중 4개 코인이 올랐고, 톱100은 51개 코인에 상승을 의미하는 녹색등이 켜질 정도로 아직은 방향성을 정하지 못한 상태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뉴욕시간 오후 12시9분 기준 7949.77달러로 전일비(24시간 전 대비) 0.24% 올랐다. 이더리움은 1.29% 상승한 255.15달러에 거래됐다.

또 EOS가 0.52%, 바이낸스 코인이 2.42% 전진했다. 반면 XRP는 0.55%, 비트코인 캐시 0.90%, 라이트코인 0.22%, 테더 0.10%, 스텔라 1.40%, 카르다노가 1.82% 내렸다.

한편 전일 50% 이상 폭등했던 비트코인 SV는 0.20% 하락하고 있다. 비트코인 SV는 크레이그 라이트가 미 저작권국으로부터 2008년 비트코인 백서의 저작권 등록증을 발급받았다는 소식에 초강세장을 보였었다.

같은 시간 암호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2490억달러로, 비트코인의 시장내 비중은 56.6%로 집계됐다.

(표) 톱10 코인시세


출처: 코인마켓캡(뉴욕시간 22일 오후 12시9분 기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가는 하락세다. 다만 초반 낙폭은 크게 줄이는 모습이다. 이 시간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5월물과 6월물은 각각 40달러가 내린 8010달러를, 7월물은 140달러가 하락한 7925달러를, 원월물인 9월물은 35달러가 밀린 8060달러를 나타냈다.

뉴욕 암호화폐 시장은 혼조세를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톱10 코인 중 하락 종목 수가 6개로 다소 많은 반면, 중소형 코인으로 갈수록 상승 종목 수가 조금 많은 편이다. 또한 대부분 변동폭이 좁은 편이다.

비트코인은 7900선은 상회했지만 추가 상승은 여전히 제약받는 모습이다. 거래량은 240억달러 선을 유지하고 있다.

전일 미국 저작권국(The US Copyright Office)이 크레이그 라이트에 2008년 비트코인 백서 저작권 등록증을 발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폭등했던 비트코인 SV는 시간이 흐르며 안정세를 보이고 이다. 다만 시장에서는 일시적 급등 후의 ‘덤프’를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추천 콘텐츠->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40분)

챠트분석가들은 비트코인이 조정 장세속 방향성을 아직 잡지 못한 상태로 분석하고 있다. 물론 장기 전망은 여전히 강세 추세지만 단기적으로는 추가 상승에 앞선 조정 후퇴 가능성과 조정 이후 상방향 브레이크아웃으로 연결될 것이란 견해가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비트코이니스트는 상승론자들이 7800선에서 일부 평정을 되찾으며 하향 추세에 맞서고 있다고 전했다.

시장참여자들 역시 단기적으로 비트코인이 7800선을 지켜가며 8천선을 회복할 경우 8500선을 목표로 하겠지만 이 선이 붕괴될 경우엔 큰 폭의 하락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추이를 지켜고보 있다.

이날 뉴욕증시는 약보합세다. 이 시간 다우지수는 0.29%, S&P500지수는 0.22%, 나스닥지수는 0.32% 하락했다.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