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오프라인 커머스 기반 블록체인 암호화폐 ‘캐리 프로토콜(Carry Protocol)’이 국내 IT 및 모바일 분야 사업 전문가를 어드바이저로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캐리 프로토콜은 SK플래닛과 카카오 출신의 김웅, 정용준 어드바이저를 영입해 온∙오프라인 생태계 확장에 더욱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김웅 어드바이저(좌), 정용준 어드바이저(우) / 사진=캐리 프로토콜 제공

김웅 어드바이저는 네이버와 SK텔레콤을 거쳐 SK플래닛에서 서비스 담당 그룹장을 지냈다. 정용준 어드바이저는 네이버, 삼성전자를 거쳐 카카오 소셜플랫폼총괄 부사장을 역임했다.

두 어드바이저는 오랜 기간 국내를 대표하는 IT 및 모바일 분야에서 쌓아온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캐리 프로토콜의 사업 전반에 대한 자문과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최재승 캐리 프로토콜 공동 대표는 “국내 IT 및 모바일 분야의 흐름을 선도해온 전문가들을 어드바이저로 영입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캐리 프로토콜의 사업성을 강화하고 생태계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캐리 프로토콜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커머스 분야 파트너로 합류했으며, 라인의 벤처펀드 ‘언블락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17일에는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상장돼 주목 받은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유럽의회 에바 카일리 “중앙은행이 블록체인 혜택 못 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