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최근 블록체인 행사에 태국공주를 자처하는 2인이 자주 출몰하면서 이들을 주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8일 본인들을 태국‘공주’로 소개하며 국내 블록체인행사 등에 나타난 태국인 여성 2인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 태국 여성 2인은 `18년 1월·8월·12월 등에 국내를 방문해 본인들을 ‘요야’와 ‘야야’공주로 소개하며 국내 블록체인 업계를 대상으로 태국 진출 시 정부의 고위공무원 알선 및 정부 등록 과정에서의 각종 편의 제공을 약속했다.

그러나 협회가 태국 본국과 대사관에 확인한 결과 해당 여성 2인은 태국 왕실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협회는 태국 진출 시 이들이 약속한 편의제공을 미끼로 소개비 등의 수수료 편취 우려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국내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태국 공주의 신분을 사칭하며 ‘원동공고집단유한공사’ 및 ‘INC’등에 고문으로 임명되어 활동한 경력도 추가적으로 공개했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사무국은 “국내외 크립토 셀럽(crypto celeb)과 찍은 사진을 이용하여 이들과의 친분을 과시하거나 본인의 신분을 사칭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면서 “국내 투자자들과 업계 관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크립토칼리버, 에덴체인 ICO 평가 83점 부여... “장기적인 잠재력 돋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