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개리 겐슬러 전 위원장이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에는 소비자 보호를 위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미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열린 블록체인 비즈니스 행사에 참석한 겐슬러 전 위원장은 “시장의 번영과 성장을 위해서는 시장 조작과 보안 위험 등을 방지할 수 있는 장치가 있다는 사실을 투자자들이 알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이 적절하게 감독되고 충분히 성숙되어 있는지, 그리고 조작의 가능성이 작거나 매우 제한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겐슬러 전 위원장은 지난 3월 열린 비트코인 엑스포에서 광범위한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국가 차원의 규제를 확대하고, 돈세탁 방지를 조정하며, 미국 내 각 주에 걸쳐 현행 규제와 집행의 불일치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공구방 한물갔다”... 문닫는 코인다단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