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블록체인 프로젝트 전문 ‘공시 플랫폼’이 등장했다.

올해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업체인 크로스앵글(Crossangle)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온·오프체인 데이터를 가공해 공시하는 플랫폼 ‘쟁글(xangle.io)’을 베타버전으로 오픈했다. 상장 기업이 사업 내용이나 재무상황, 영업실적 등의 내용을 공시하듯이 쟁글 또한 기업 현황과 토큰 정보 등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중요 데이터를 알림으로써 시장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쟁글은 증권사·스타트업·암호화폐 시장 등 각각의 배경을 지닌 세 명이 뭉쳐서 만든 플랫폼이다. 삼성증권 트레이더 출신 김준우 크로스앵글 최고전략책임자(CSO)와 블록체인 보안 플랫폼 센티널 프로토콜 창립자 박해민 크로스앵글 COO(최고운영책임자), 그리고 모바일 마케팅 리서치 등 여러 스타트업을 운영해 온 이현우 크로스앵글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17일 여의도 위워크에서 <블록미디어>와 만난 이현우 대표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관련해 현재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정보는 ICO(암호화폐 공개) 자금 모집이나 거래소 상장 정보들이 주를 이룬다”며 “지금 이 시점에 필요한 것은 온·오프체인 데이터를 가공한 신뢰할 수 있는 정보”라고 강조했다.

◆ “‘온체인’ 데이터 가공해 쉽게 전달하겠다”

기존 상장 기업과 분리해 쟁글이 블록체인 프로젝트만을 위한 공시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 이유는 ‘암호화폐’에 있다.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ICO를 한다면 사업 초기부터 이더리움 등 대형 암호화폐를 투자자금으로 조달하고, 프로젝트 관련 토큰이 시장에 유통된다. 투자자들은 프로젝트 가능성에 기대, 해당 토큰을 사들이거나 거래하고 있다. 현재는 암호화폐 투자가 전적으로 일반 투자자들의 개인 판단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쟁글은 블록체인 프로젝트 관련 ‘온체인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온체인은 블록체인 내에서 발생하는 거래 내역을 기록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자체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는 블록체인 내에서 발생하는 하나하나의 블록에 기록되는 거래 내용을 말한다.

쟁글 ‘공시’는 ▲대시보드 ▲토큰정보 ▲기업현황 ▲분석으로 구성돼 있다. 온체인 데이터는 ‘토큰 정보’에서 제공된다. 프로젝트 토큰 지분구조와 지난 7일 동안의 토큰 거래와 거래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 쟁글 공시 기능 내 ‘토큰정보’에서 온체인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쟁글 홈페이지(https://xangle.io))

이현우 대표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발행한 암호화폐 관련 각각의 기록이 블록에 남아 있어 기존 주식시장보다 투명하다고 볼 수 있다”며 “주식 시장에서 주식 소각이나 배당 등의 정보가 모두 온체인 상에서 공개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추천 콘텐츠->  제이미 다이먼, 블록체인 기술은 "진짜"… 다방면에 활용 가능성 예고

특히 이러한 온체인 정보들을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 쟁글의 역할이라고 이 대표는 강조했다. 그는 “(이더리움 정보제공사이트) 이더스캔에서 암호화폐 이동 내역을 확인할 수 있지만 이는 자신이 보낸 암호화폐가 잘 이동했는지를 확인하는 용도”라며 “이더스캔은 암호화폐 소유관계나 정보를 해석하는 용도도 아닐뿐더러 사용자경험(UX)이 어려워 제3자가 정보를 가공하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쟁글은 온체인 정보를 가공해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가장 쉽게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가 언급한 오프체인 정보에는 상장 기업이 공시하는 것처럼 경영진 변경, 재무제표 등이 포함된다. 쟁글 공시의 ‘기업 현황’에서 블록체인 프로젝트 팀의 대차대조표와 손익계산서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 업체들의 공시 의무가 없어 직접 연락을 취하거나 발로 뛰어서 정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쟁글은 베타버전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코스모코인(CosmoCoin), 아르고(AERGO), 아이콘(ICON) 포함 총 29개 프로젝트 공시가 올라와 있다.

◆ 프로젝트별 ‘맞춤형’으로 공시

블록체인 프로젝트용 공시 형태는 기존 상장기업들이 공시하는 것과는 성격이 다르다. 이 대표는 “상장기업들은 대개 수익이 난 이후이기 때문에 대차대조표나 재무제표 중심으로 얘기할 게 많지만 블록체인 프로젝트 팀들은 다르다”며 “특히 ICO를 진행한 업체들은 갓 시작한 프로젝트들인데 이 업체를 대상으로 공시를 하라고 하는 것은 ‘2년 차 페이스북’한테 수익을 얘기하라는 것과 다름 없다”고 언급했다.

또한 프로젝트마다 천차만별이고, 정보 공유 수준도 크게 다르다. 이 때문에 규격화된 하나의 공시 틀에 모든 프로젝트를 맞출 수 없다. 쟁글이 프로젝트 성격을 고려한 맞춤형 공시를 제공하는 이유다.

이 대표는 “정보 구성 자체는 어느 정도 설정이 가능하지만 해당 프로젝트 성과 지표를 무엇으로 볼 것인지는 각각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바이낸스 처럼 수익이 발생하는 기업 같은 경우, 코인 소각이나 배당 위주로 정리한다”면서도 “코스모체인처럼 현재 이용자를 끌어모아야 하는 단계에 있는 프로젝트 경우 구글 방문자 수가 얼마나 늘어나고 있는지 등을 위주로 보여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추천 콘텐츠->  [코인 국내외 주요일정 4월 15일]

◆ 내달 공식 버전 출시

쟁글은 내달 공식 버전을 출시한다. 이 대표는 “상반기 안으로 이더리움 기반 토큰과 상위 시총에 머무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다룰 것”이라며 “특히 메인넷을 출시하는 곳은 따로 분리해 맞춤형 공시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공식 버전이 출시됨에 따라 애널리스트 의견을 담은 ‘분석’도 순차적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현재는 바이낸스 분석만 공개돼 있다. 이 대표는 “국내 증권사에서 애널리스트 이력이 있는 분들이 공시 내 애널리스트 의견을 작성하고 있다”며 “이러한 정보들을 블록체인 업계에 관심 있는 증권사, IB(투자은행)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공시 플랫폼을 통해 이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 내에서 생산적인 네트워크가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힘들어하는 것 중 하나가 투자자가 참여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단기적 성과를 요구하는 질의에 시달리는 것”이라며 “쟁글은 수치를 포함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래소 입장에서도 상장 심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실제 쟁글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Korbit)과 씨피닥스(CPDAX)에서 상장 심사와 관련해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