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를 위한 표준 용어의 부족이 업계의 명확한 규제 정책에 큰 장애가 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캠브리지대학교 대안금융센터(CCAF)는 전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암호화폐 산업의 다양한 용어들이 명확한 정의 없이 사용되는 경우가 많아 전세계적인 규제 대응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노무라 연구소(NRI)의 지원으로 실시된 이 연구는 23개 규제 지역의 암호화폐 활동에 관한 규제 지형을 상세히 분석하고 있다.

보고서는 예를 들어, “암호화 자산”(cryptoasset)이라는 용어 자체에 구체적인 정의가 결여돼 있으며, 분산원장기술(DLT), 즉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발행, 전송되는 디지털 토큰을 전반적으로 지칭하는 용어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암호화 자산과 토큰이라는 용어가 문맥에 따라 다른 의미를 갖는 경우가 흔하다고 주장했다.

즉 암호화 자산은 넓은 의미로 블록체인에서 발행 및 배포되는 모든 종류의 디지털 토큰, 중간 의미로 개방적 접근이 가능한 블록체인 상의 모든 디지털 토큰, 그리고 좁은 의미에서는 가능한 필수적 역할만 하는 개방형 DLT 시스템의 디지털 토큰 등을 언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명확하게 정의되고 표준화된 용어를 채택하기 위해 관할 규제당국은 먼저 다른 용어들 사이 뉘앙스를 이해하고 규제 목적에 가장 적합한 용어를 식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콘텐츠->  미국증권거래소, 비트코인ETF신청 또 다시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