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신지은 앵커] 현대BS&C(현대비에스앤씨, 대표이사 노영주), 카카오(대표이사 여민수, 조수용), 코맥스(대표이사 변봉덕, 변우석)가 현대BS&C 본사에서 스마트홈 IoT 플랫폼 개발 및 구축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 BS&C의 주거 브랜드 헤리엇(HERIOT) 내 스마트홈 IoT 플랫폼 개발 및 구축을 위한 생태계 조성 ▲AI, IoT기반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홈 IoT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공동 협력 ▲시제품 서비스 실증 및 보완을 위한 자문 협력 등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서비스 개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코맥스 변우석 대표이사, 현BS&C 최중호 전무, 카카오 김태빈 이사/출처:현대BS&C

 

최중호 현대BS&C 전무는 “현대BS&C 헤리엇(HERIOT)에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홈 IoT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 만족도 및 편의성을 한 층 높이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 플랫폼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빈 카카오 이사는 “카카오 홈은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명령, 정보를 더욱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고도화될 예정”이라면서 “현대BS&C와 코맥스와의 상호 협력을 통하여 사용자에게 풍부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우석 코맥스 대표이사는 “그 동안 코맥스가 개발해온 스마트홈 플랫폼과 가정 내 IoT 기기들이 3사의 협력으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빅데이터 분석과 AI 엔진을 통해 헤리엇(HERIOT)의 입주민들에게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댄 모어헤드, “비트코인은 차세대 기술 혁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