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통화정책으로 1995년 이후 태어난 소위 ‘Z세대’들이 부담해야 할 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한때 개발도상국에 국한됐던 친 비트코인 논쟁이 다시 일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CC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참모인 래리 커들로우 경제보좌관은 전날 “그들 평생 이보다 더 높은 금리 인상을 볼 수는 없을 것”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CCN은 커들로우의 발언처럼 비트코인에 대해 설득력 있는 주장이 없다면서, 잘못된 통화정책은 개발도상국 뿐 아니라 주요 선진국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동안 비트코인과 같은 디플레이션 자산은 초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사람들을 구하는 수단이 되지만 견고한 교환 수단이 존재하는 선진국에서는 그다지 큰 의미가 없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현 정부의 통화정책 탓에 미국인 Z세대들은 앞으로 매달 세금 부담이 증가하는 것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할 때가 오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CCN은 미 달러화가 안정성과 유동성 덕분에 세계 통화 자리를 지키고 있는 반면 암호화폐는 아직 부정적인 인식 탓에 대중의 신뢰도가 낮지만 지금처럼 정부가 미래의 부채를 늘릴 때마다 달러와 암호화폐의 신뢰도 차이는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 콘텐츠->  미 연준 규제 완화, 암호화페 투자 증가로 이어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