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현대BS&C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키움뱅크(가칭)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키움뱅크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예금, 대출 중시의 기존 은행업무의 틀을 넘어 ICT, 통신, 유통, 여행, 건강 등을 망라한 주주사의 방대한 인프라를 활용해 오픈형 디지털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BS&C는 IT서비스와 건설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최근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IoT, 블록체인 등 신 성장 사업 추진에 기업의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BS&C는 관계사인 에이치닥(Hdac) 테크놀로지의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한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컨소시엄으로 IoT 기반의 Micro Payment를 적용해 지불의 투명성을 확보해 혁신적 금융 서비스 시장을 선도해 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대BS&C는 핀테크 전문 기업 현대페이(HYUNDAI PAY)와 신 성장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어, 이번 컨소시엄 참여의 시너지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치닥 테크놀로지는 쉽고 편리하게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인프라와 서비스를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는 BaaS(Blockchain-as-a-Service) 솔루션도 제공 준비 중이며, 현대페이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반P2P 플랫폼 제공, 원화 연동 스테이블 코인 서비스 출시 등 다각적 블록체인 기반 비즈니스를 계획 중이다.

노영주 현대BS&C 대표이사는 “급변하는 ICT 패러다임 속에서 다양한 산업의 융합을 통한 인터넷전문은행의 출연은 필연”이라며 “현대BS&C와 관계사들은 다양한 융합 기술로 컨소시엄이 한 차원 높은 혁신적 디지털뱅킹 서비스로 성장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키움증권, KEB하나은행, SKT, 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현대BS&C 등으로 구성된 이번 컨소시엄은 지난달 27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를 완료했다. 키움뱅크는 ICT를 중심으로 금융, 유통, 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주주사가 보유한 사업역량을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터넷전문은행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필리핀, ‘크립토 밸리’에 한국 암호화폐 기업 적극 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