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기업 ICE가 추진중인 비트코인 선물 시장 백트(Bakkt)의 최고경영자가 현재 준비는 잘 되고 있지만 정확한 출범 일자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AMB크립토에 따르면, 백트의 켈리 로플러 CEO는 지난달 30일 공식 미디엄 블로그에 공개한 진행 보고서에서 “암호화폐 시장 조작과 보안에 대한 우려가 계속 제기되는 가운데, 백트는 그 해결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면서 “이는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자산을 꺼리도록 하는 위험을 해결하기 위한 우리 작업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ICE가 비트코인 선물 계약을 제공하는 백트 출범 계획을 발표한 후 암호화폐 시장은 이를 계기로 한 기관투자가들의 시장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한 아직 규제당국의 승인 신호가 없는 가운데 백트의 출범은 당초 예상보다 계속 지연되고 있다.

또한 이번 보고서에서 로플러는 백트가 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새로운 팀을 구성한 사실을 알리면서, 아직 백트의 출범 날짜를 결정하지 못했지만 투명한 시장에서의 비트코인 선물 계약을 위해 확고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천 콘텐츠->  日 코인체크 "26만명 전원 배상, 코인 한 개당 88.549엔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