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난기류가 포착되면서 뉴욕증시가 강한 경계감을 드러냈다.

보잉 사태를 둘러싼 논란이 투자 심리를 압박하는 데다 중국 경제 지표가 또 한 차례 실망감을 안겨주면서 실물경기에 대한 우려를 자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정치권 소식도 투자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미 상원이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벽 비상사태 선포에 비토를 행사, 정국 혼란이 재점화될 수 있다는 의견이 고개를 들었다.

14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7.05포인트(0.03%) 소폭 오른 2만5709.94에 마감했고, S&P500 지수는 2.44포인트(0.09%) 내린 2808.48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12.49포인트(0.16%) 떨어진 7630.91에 거래됐다.

무역 협상을 둘러싼 양국 정책자들의 움직임에 시장의 조명이 집중됐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타결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이어 이날 블룸버그가 시 주석과 정상회담이 최소 4월 이후로 연기됐다고 보도, 협상 좌절 리스크를 둘러싼 경계감이 투자자들 사이에 번졌다.

단순한 무역수지 적자 축소 이외에 중국 경제의 구조적 개혁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정치권의 강경 행보 역시 합의점 도출의 복병으로 등장했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팟캐스트 프릭코노믹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협상 돌파구 마련이 절박한 상황이지만 구조 개혁을 이끌어내기에 역량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미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 비상사태 선포에 비토를 결정하면서 국경 지역 장벽 건설 문제가 다시 관심을 끌었다. 2020 회계연도 예산안과 맞물려 워싱턴에서 진흙탕 싸움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신규 주택 판매가 1월 7% 감소해 연율 기준 60만7000건에 그쳤고,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6000건 늘어난 22만9000건으로 파악됐다.

다만, 2월 수입 물가가 0.6% 상승해 9개월래 최대 폭으로 뛰었지만 중국 산업생산이 둔화, 경기 한파가 여전하다는 평가다.

이 밖에 영국 하원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관련 세 번째 표결에서 시한을 6월30일까지로 연기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일단 영국 의회가 시간을 벌었지만 여전히 최악의 시나리오가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추천 콘텐츠->  2월 16일, 간추린 간밤의 암호화폐 소식

ZEGA 파이낸셜의 제이 페스트리첼리 최고경영자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S&P500 지수가 최근 연이어 주요 저항선에 부딪히며 조정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전날 에티오피아 항공 사고 이후 3일만에 반등했던 보잉이 1% 이내로 하락 반전했고, 페이스북이 개인 회원 정보 이용에 대한 뉴욕 검찰의 조사 소식에 2% 가까이 밀렸다.

존슨 앤 존슨은 2900만달러의 암환자 보상 소식에 1% 이내로 하락했고, 제너럴 일렉트릭(GE)은 애널리스트 컨퍼런스에서 만족스러운 2019년 전망을 제시한 데 따라 3% 가량 올랐다.

 

higrac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315000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