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이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 승인과 관련해 여전히 투자자 보호 문제를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레이튼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조작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투자자 보호를 보장할 수 있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비트코인 ETF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도 여전히 “비트코인 ETF가 우리의 규칙을 충족시킬 방법이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클레이튼 위원장은 “나는 이 기술이 이미 상당히 분명한 미래를 제시했으며, 그것을 입증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과거에 우리의 자본 조달 접근법과 일치하는 부분에서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위원회(CBOE)는 지난 1월 말 반에크 솔리드X 비트코인 신탁이 발행하는 솔리드X 비트코인 주식의 상장과 거래를 위한 규정 개정 제안서를 SEC에 다시 제출했다.

한편 클레이튼 위원장은 최근 이더리움과 비슷한 암호화폐는 유가증권이 아니라는 것이 SEC의 공식 입장이라는 점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그는 최근 테드 버드 연방하원의원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더리움 및 유사한 탈중앙화 암호화폐 자산이 처음에는 불법적인 증권으로 매각됐다 하더라도 유가증권으로 간주할 수 없다는 SEC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천 콘텐츠->  美 FinCEN "ICO 관련 활동, 자금세탁방지·KYC 규정 따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