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는 권용석 CTO / 사진=엑스블록체인 제공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전자문서 위·변조를 막기 위한 블록체인 프로젝트 엑스블록시스템즈가 메인넷을 출시했다.

 

5일 엑스블록시스템즈는 기술발표회 겸 설명회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개발을 마쳤다고 밝혔다. 엑스블록시스템즈 관계자는 현재 모든 기술개발이 모두 끝나고 상용화 할 수 있는 단계에 와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엑스블록체인이 실제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 향후 어떻게 사업이 이어질지에 대한 시연과 질의응답이 오갔다. 권용석 엑스블록체인 CTO는 “엑스블록체인 메인넷은 기존의 선형적인 블록체인을 다차원으로 구현, 실제 서비스에 상용화할 수 있는 준비가 된 상태”라며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 등의 한계를 뛰어넘는 시도였다”고 발표했다.

 

엑스블록체인이 앞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 권 CTO는 “앞으로 모든 전자문서는 엑스블록체인에 기록됨으로써, 학력 위변조, 원산지재증명서류 위변조, 공공문서의 위변조 등의 위험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다차원구조의 모든 블록체인은 엑스블록체인에 의해 구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블록체인은 국내에서는 전자정부 실증화에 앞장서는 한편 해외에서는 싱가포르 투자기관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실증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블록체인 금융 인프라 구축..기술보다 '법적, 사회적 합의'가 문제